4세대 아이돌 선두주자 New Jeans의 매력 포인트

4세대 아이돌 선두주자 New Jeans의 매력 포인트

New Jeans의 성장

이러한 그녀들의 ‘자연스러움’은 현 시점 대중음악 시장에 나와있는 타 아이돌의 콘셉트와 정확히 반대되는 성향이자 포인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New Jeans는 ‘Natural’, 순수함을 너무 과하지도 모자르지도 않는 범주 안에서 어린 소녀들의 감성을 많은 이들에게 투명하게 스며들게 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들은 흰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소녀시대의 ‘Gee’(2009)가 13년 만에 New Jeans로 변주(Variation)되었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는 댓글이 뉴진스 무대 영상에서 괜히 최다 추천을 받은 게 아닐 것입니다. 결국, ‘자연스러움’, 무해함의 비결은 그 어느 것 하나도 튀지 않는 ‘밸런스’ 즉, 시대를 반영하는 조합과 트렌드에 있습니다.

뉴진스

New Jeans는 어떤 그룹인가?

5인조 걸그룹 ‘뉴진스’는 2022년 7월 22일 데뷔하였습니다. 그룹 New Jeans라는 이름의 뜻은 시대를 불문하고 대중에게 사랑받은 청바지(Jean)처럼 매일 찾게 되고 언제 입어도 질리지 않는 지금의 아이콘이 되겠다는 의미가 담아 있다고 합니다. 또한 New Jeans의 진을 ‘Jean’이 아닌 ‘Gene'(유전자)으로 풀이해 ‘K팝의 새로운 유전자’라는 해석도 가능합니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ADOR) 소속 New Jeans는 데뷔 전부터 ‘민희진 여자 아이돌’로 많은 관심을 받았었습니다. 지난해 8월 1일 공개한 첫 EP ‘뉴진스’로 본격적인 활동을 보여주었습니다. 데뷔 앨범은 ‘어텐션'(Attention), ‘하입 보이'(Hybe Boy), ‘쿠키(Cookie)’ 까지 세 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웠습니다. 세 곡 모두 전례없는 굉장한 인기를 끌었으며 같은 해 12월 19일 프리싱글 ‘Ditto’, 지난 1월 2일 첫 싱글 ‘OMG’ 역시 많은 인기를 받고 있습니다.

New Jeans의 비주얼만 보고 누가 누구인지 어떻게 구분할까요? 뉴진스 멤버들은, 멤버들 저마다 묘하게 비슷하면서도 본연의 매력이 돋보이는 비주얼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가장 구별하기 쉬운 멤버는 다니엘입니다. 호주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다니엘은 이색적인 비주얼로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하니는 베트남계 호주인으로 똘망똘망한 이목구비와 사랑스러운 눈웃음으로 상큼한 비주얼을 자랑합니다. 리더 민지는 소위 ‘강아지상’의 청순하고 지적인 비주얼이 특징입니다. 이마와 코로 이어지는 라인이 인상적으로 올리비아 허시를 연상시킨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민지가 ‘강아지상’이라면 해린은 ‘고양이상’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큰 눈망울과 올라간 눈꼬리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막내 혜인 역시 ‘고양이상’ 비주얼이지만 해린과는 또 다른 크고 도톰한 입술이 매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뉴진스 빼놓을 수 없는 조력자들

New Jeans와 관련된 글에서 멤버들의 이름만큼 자주 언급되는 이름이 바로 소속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입니다. SM엔터테인먼트 출신 민희진 대표는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레드벨벳, NCT 등 수 많은 아티스트들의 콘셉트를 주도하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단순히 의상이나 스타일링을 디렉팅하는 것이 아니라 의상 콘셉트, 앨범 커버, 이미지, 영상 등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2019년 하이브로 이직한 뒤에는 회사의 리브랜딩, 신사옥 인테리어 등의 업무를 맡았습니다. 이후에는 산하 레이블 어도어를 창립했고 글로벌 오디션을 통해 새로운 걸그룹 론칭을 준비하였습니다. 2020년 초 연습을 시작한 데뷔조는 2022년 말 ‘New Jeans’로 데뷔하게 되었습니다.

민희진 대표 외에도 많은 인물들이 뉴진스라는 브랜드를 위해 공을 들였습니다. 뉴진스의 음악을 만든 총괄 프로듀서 250, 안무를 담당한 블랙큐(BLACK.Q),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신우석 감독이 존재합니다. 프로듀서 250은 ‘어텐션'(Attention)과 ‘하입보이'(Hybe Boy), ‘허트'(Hurt)’, ‘디토'(Ditto)’를 만든 작곡가입니다. ‘쿠키'(Cookie), ‘OMG’를 만든 프랭크(FRNK)와 함께 New Jeans의 음악을 이끌고 있습니다. 특히 ‘어텐션’은 2년 전에 만들어진 곡임에도 불구하고 트렌디한 감성으로 대중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어때 크루’의 일원으로 참여했던 안무가 블랙큐는 뉴진스의 퍼포먼스 디렉터로 안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스승이기도 한 안무가 김은주와 함께 ‘하입 보이’를 비롯해 여러 포인트 안무를 담당하며 뉴진스가 가진 매력을 극대화 시켰습니다.

New Jeans의 인기

뉴진스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파악한 뒤 생기는 궁금증 중 하나는 ‘그래서 New Jeans가 얼마나 잘됐냐’는 것입니다. 국내 음원 차트 점령과 빌보드 진입, 음악방송 1위, 각종 시상식 수상 등 New Jeans가 써낸 기록은 분명 대단하지만 엔터 업계에 문외한인 팬들에게는 단숨에 와닿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는 ‘데뷔 두 달 만에 멤버들이 정산을 받았다’는 내용으로 더 이상의 말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명확한 비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통 신인 여자 아이돌을 제작하는데에는 억 단위의 비용이 투입됩니다. 힘을 주고자 한다면 10억을 넘어가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이렇게 데뷔한 그룹은 수익이 발생하면 멤버들이 회사의 선투자 비용을 갚는 게 성행적입니다. 쉽게 말해 투자로 발생한 빚을 갚는 것입니다. 이 빚을 모두 제한 후에야 멤버들에게 정산금이 지급됩니다. 7월 22일 데뷔한 New Jeans는 사실상 두 달 만에 모든 빚을 갚고 정산금까지 지금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금액적인 부분으로만 ‘뉴진스’의 인기를 평가하기는 아쉽다고 할 수 있습니다. New Jeans의 인기가 치솟으며 “New Jeans의 하입 보이요”라는 밈(meme)도 유행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길거리에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듣고 있는 음악을 물어보는 유튜브 콘텐츠가 유행하였습니다. 해당 콘텐츠가 인기를 얻자 많은 패러디 영상이 등장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길을 물어보는 사람에게도 “New Jeans의 하입보이요”라고 대답하고 지나치는 것이 바로 유행의 대표적인 내용입니다. 왜 하필 New Jeans의 ‘하입 보이’냐는 의문에는 ‘당시 가장 유명한 곡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가장 적절해보입니다. 패러디는 점차 발전했고 모든 질문에 “뉴진스의 하입보이요”라고 동문서답격의 대답을 하고 안무를 추며 지나가는 밈으로 퍼졌습니다. 원곡자 뉴진스 역시 이 패러디에 합류하였는데, 해린은 팬과의 영상통화 행사에서 해당 밈을 패러디했으며 KBS 2TV ‘뮤직뱅크’ 스페셜 MC로 참여한 민지 또한 해당 밈을 사용해 자신을 소개했습니다.